세계경제 트렌드와 MARKET CRASH 2015

Jul 23, 2014

헤리덴트 보고서2014.7.22 : 살인이 어떻게 세상을 부유하게 만들었나!











ECONOMY & MARKETS | 07.22.2014

How Killing has Made the World Richer!



Dear Subscriber,

구독자들에게,

There’s a new book out that you should read. 

여러분이 읽어야만 하는 새로운 책이 나왔습니다.

It’s called War! What Is It Good For?: Conflict and the Progress of Civilization from Primates to Robots, by Ian Morris. 

그것은 "전쟁! 그건 어디에 좋은 것이지요?:영장류에서 로봇에 이르기까지 분쟁과 문명의 발전(이안 모리스 지음)"이라고 불립니다.

I love archaeologists like Morris and anthropologists like Stephen Oppenheimer (author ofThe Real Eve: Modern Man's Journey Out of Africa) because they study the evolution of history and mankind. They get rid of all the layers of myth and legend and give us the real dirt.

나는 모리스와 같은 고고학자와 스티븐 오펜하이머('진정한 이브:아프리카 밖으로 현대인의 여행')의 저자와 같은 인류학자를 사랑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역사와 인류의 진화를 연구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모든 미신과 신화의 꺼풀들을 벗겨내고 우리에게 실제 사실을 전해줍니다.

I must admit that I haven't finished reading his book yet, but I did catch Morris on an interview recently and after some research, and what I've read so far, I couldn't agree more with his point of view on history. 

나는 내가 아직 그의 책을 다 읽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해야만 합니다. 하지만 나는 최근에 모리스를 인터뷰 했고 얼마간의 연구와 지금까지 그의 책을 읽은 후에는 그의 역사관에 대더이상은 할 수 없을 만큼 동의하게 되었습니다.

He looks at the last 15,000 years of war and comes to the surprising and real conclusion that war ends up creating less violence over time...
그는 마지막 15,000년 동안의 전쟁을 보고 놀라면서 전쟁이 결국 시간이 흐른 후에 분쟁을 종식시킨다는 진정한 결론을 내며 놀라게 됩니다.

For example, World War II was the largest war in human history. Since then, we've had 69 years of minor wars, peace and prosperity. 

예를 들어, 2차 세계대전은 인류 역사상 가장 큰 전쟁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우리는 69년의 오직 작은 전투들이 있었을 뿐인 평화와 번영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And Europe was involved in endless wars during the 1600s and 1700s. Waterloo, for instance, was an epic battle that was instrumental in creating peace in Europe that lasted nearly 50 years.

그리고 유럽은 1600년대와 1700년대의 끝없는 전쟁들에 처해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워털루는 유럽에서 이후 거의 50년간 평화를 창조하는 악기와도 같았던 서사적 전투였습니다.

As Morris points out: “War creates bigger, more complex economies ruled by governments that stamp out internal violence… killing has made the world safer, and the safety it has produced has allowed people to make the world richer too!”
모리스가 지적하듯: "전쟁은 내적 폭력을 근절하려는 정부에 의해 지배되는 더 크고, 더 복잡한 경제를 창조해냅니다.. 살인은 세계를 더욱 안전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그것이 만들어내는 안전함은 사람들이 세상을 또한 부유하게 만들도록 해 줍니다.

My own study of history confirms this: Wars stimulate the greatest innovations. 

나의 역사 연구는 이것을 확인해 줍니다: 전쟁들은 놀라운 혁신을 자극한다는 사실을.

Think about it...

한번 생각해 보세요...

After the American Revolutionary War (1775 to 1783), we saw the emergence of the steam engine, which started the whole industrial revolution along with the democracy revolution in America.

미국 혁명전쟁 후에, 우리는 미국 민주주의 혁명과 더불어 모든 산업 혁명을 시작시킨 스트림 엔진의 탄생을 보았습니다.

After the Napoleonic Wars of 1799 to 1815 and the War of 1812, we saw the arrival of steamboats. 

1799년부터 1815년 사이의 나폴레옹 전쟁들 이후에 그리고 1812년의 전쟁 이후에 우리는 스트림보트의 개발을 보게 되었습니다.

After the Civil War (1861 to 1865), railroads began to snake across the continent.
시민전쟁(1861에서 1865년) 이후에, 철도가 대륙을 가로질러 뱀처럼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After World War I (1914 to 1918), we saw the development of the assembly line, automobiles and widespread use of electricity.

1차 세계대전(1941 에서 1918) 이후에, 우리는 생산라인, 자동차 그리고 널리 쓰이게 된 전기의 개발을 보았습니다.

After WWII (1939 to 1945), we saw the emergence of the jet engine, radar, antibiotics (in name at least) and the computer.

2차 세계대전(1939 에서 1945) 이후에, 우리는 제트엔진, 레이다, 유산균 그리고 컴퓨터의 탄생을 보았습니다.

That's because challenge and hardship fuel innovation and things can get much harder after wars, recessions or depressions. The acceptance of these innovations is evidenced by the growing demographic uptrends that soon follow.

그것은 도전과 역경이 혁신의 원료가 되었기 때문이고, 전쟁, 불황 또는 공황 이후의 상황이 매우 어려워졌기 때문이었습니다.

The reality is: If we don’t have busts and challenges, we don’t grow!

실상은 만약 우리가 추락과 도전들이 없다면, 우리는 성장하지 않습니다.

None of this is to say I like wars. I don't! 

이 말은 내가 전쟁을 좋아한다는 말이 아닙니다. 나는 좋아하지 않습니다!

Remember the opening scene of the movie Saving Private Ryan? It was horrible! It was enough to convince me that I would never want to go to war.

라이언 일병 구하기 영화의 첫 화면을 기억하시나요? 그것은 끔찍했어요! 그건 내가 결코 전쟁터에 가기를 원치 않는다는 것을 충분히 확신시켜 주었습니다.

But we can't deny that war can bring about positive change. It reconfigures empires like the Persian, Greek, Roman and western empires, which all became greater, with more efficient markets, after periods of hardship... and the result was greater prosperity and safety over time.

하지만 우리는 전쟁이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전쟁은 페르시아, 그리스, 로마 그리고 서방 제국들과 같으 제국들을 재구성해 줍니다. 모두 고난의 기간들 이후에 더 훌륭해지고, 더 효율적인 시장을 갖게 되고, 그 결과는 시대를 초월해 안전과 더 놀라운 번영이었습니다.

James Dale Davidson and Lord William Rees-Mogg wrote a seminal book in 1993 calledThe Great Reckoning. What stood out for me was their concept on how surges of technology throughout history impact war and power. 

제임스 데일 데이비슨과 로드 윌리엄 리스-모그는 1993년에 훌륭한계산이라고 불리는 놀라운 책을 썼습니다. 나를 옹호했던 것은 어떻게 역사를 통한 기술의 발전이 전쟁과 파워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그들의 개념입니다.

Gunpowder was a huge innovation that changed power and created new empires in Western Europe and beyond. 

화약은 권력을 바꾸고 서유럽과 그 뒷편에서 새로우 제국을 만든 거대한 혁신이었습니다.

Nuclear power and computer technologies are changing warfare today, in favor of countries like the U.S. that can use nuclear subs and drones to attack opponents.

핵발전과 컴퓨터기술들은 오늘날의 미국과 같은 나라들에 이익이 되며, 복지를 바꾸고 있습니다.

Do you know that the U.S. has more aircraft carriers than any country in the world? We have 10 in service, two in reserve, and three under construction, per Wikipedia. Two countries are tied for second place, Italy and India — they each have only two! 

여러분은 미국이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더 많은 항공모함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우리는 10대를 운영중이며, 2대는 예비보유, 그리고 3대는 진수 중입니다.이탈리아와 인도, 두 나라가 항공모함 보유 숫자로 공동 2위이며 - 그들은 둘 다 오직 두 대 뿐입니다!

Davidson and Rees-Mogg documented that every dominant power eventually extends its empire until the costs outweigh the benefits. Then they start to retreat, like Great Britain did after World War II and how the U.S. has after its Iraq and Afghanistan wars.

데이비슨과 리스-모그는 모든 지배적 힘이 결과적으로는 소모 비용 보다 그 이율이 더 클 때까지 그 제국을 확장시킨다고 문서에 기록했습니다.

Yet the U.S. is still the undeniable superpower today. Even China, the only growing superpower, can't challenge us yet! 

그러나 오늘날 미국은 아직도 부인할 수 없는 수퍼파워입니다. 중국, 오직 하나의 자라나는 수퍼파워, 조차도 아직은 우리에게 도전할 수 없습니다.

After our failed wars in Iraq and Afghanistan, what will happen in the Middle East when we can't afford to intervene again? 

우리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실패한 전쟁들 이후에, 우리가 다시 개입할 여력이 없을 때, 중동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

Davidson predicted that the U.S. would reach a point where it could no longer sustain its military power around the world... so we'll likely see a major civil war in the Middle East, which will realign the region around its sectarian religions of Shia, Sunni and Kurd.

데이비슨은 미국이 세계적으로 그 군대를 더이상 유지하지 못할 수 있는 어떤 지점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리고 우리는 중동에서 시아, 수니 그리고 크루드족의 분리주의 지역들 주변에서 영토를 재구성하는 주요 시민 전쟁을 아마도 보게 될 것이다.

That won’t be pretty and it'll cause oil prices to spike from time to time, even while liquid gold continues its downward trend with the 30-Year Commodity Cycle, the global crash, and deflation from late 2014 into early 2020. In fact, the continued crash in commodity and oil prices will only make the conflicts in the Middle East worse!

그것은 전혀 귀엽지 않을 것이고, 수금이 계속 하강국면일 때 390년 30년 커머디티 싸이클로 시시로 원유 가격을 치솟아 오르게 할 것이다.

Despite the weakened resolve and capacity of the U.S., and the lack of a major challenger, I don't believe we'll see World War III in the next six years. Not least because the Geopolitical Cycle continues to point down from 2001 into early 2020 or so.

That said, the world is certainly not going to be a pretty or easy place during the next several years... not when all of our long-term key cycles point down at the same time (something they haven't done simultaneously since the early 1930s).

No matter what happens, I continue to create and refine my long-term models as I get new information and uncover new research, so that you can be prepared for what lies ahead. Here at Dent Research, we learn from our successes and our mistakes!

That's why, in the September issue of Boom & Bust, I'll introduce a new 45-year cycle in innovation, which just so happens to also point down over the next six years (and beyond). Interestingly, this cycle's movements also coincided with the stock crashes and crises between 1970 and 1975. If you'd like to read this upcoming issue, this will help.

Stay tuned. Things are about to get a lot more volatile... which can be more profitable... as the markets look ever more invincible.


Harry

P.S. Get ahead of the curve and discover new investment and financial innovations —reserve your seat at the Irrational Economic Summit this October 16 to 18 in Miami now.
twitter
Follow me on Twitter @HarryDentjr

Subscribe | 이메일구독

Categories | 카테고리

Pageviews | 방문자수

Archive | 저장소

DrawingDaddy.com@. Powered by Blogger.